[로컬골든벨][오프그리드] 새로운 로컬여행 트렌드

2023-05-25

  지식로컬골든벨  

새로운 로컬여행 트렌드




부킹닷컴(Booking.com)이 32개 국가에 사는 24,000명에게 오프그리드(off-grid) 여행을 할 계획이 있냐고 물어봤어요. ‘오프그리드’? 생소하죠. 최근 글로벌에서 주목받고 있는 여행 트렌드라고 해요. 아무튼 55%가 하겠다고 답한 이 새로운 여행스타일을 살펴봅니다.


소박한 환경에서 즐기는 여행

요즘에는 모든 일상이 디지털로 연결되는 것 같아요. 수많은 정보가 오고 가고, 너무 많은 물건들을 소비하고, 습관적으로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게 일상이 되었어요. 그러다 가끔은 다 끊고 떠나고 싶을 때가 있죠. 오프그리드는 고도화된 문명을 뒤로 하고 잠시 자연에서 쉬기 위한 여행이에요. 정말 기초적으로 필요한 물건들을 챙기고, 조금 불편하더라도 직접 식재료를 구하고, 요리하는 숙소에서 지내죠. TV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이나 ‘나는 자연인이다’의 중간 정도일 것 같아요. 그럼에도, 설문조사에서 휴대폰과 인터넷은 절대로 포기할 수 없다는 대답이 재밌네요.


생존 기술을 배우는 여행

최근 여러 재난을 경험하면서 생존 기술에 대한 관심도 많아졌어요. 오프그리드 여행을 하고 싶은 사람들은 깨끗한 물을 확보하거나, 최소한의 준비물로 불을 피우고, 야생에서 먹을 것을 찾는 방법들을 배우고 싶어 한다고 해요. 참 신기해요. 디지털 시대에 ‘사서 고생’이라는 것이 다시 유행할 줄이야. 자연으로의 회귀를 꿈꾸는 것과 동시에 우크라이나 전쟁, 코로나로 인한 봉쇄, 산불이나 태풍으로 인한 피해들을 보면서 생존 기술의 필요성이 커진 것 같아요.


지속 가능한 여행은 이제 필수

ESG, 탄소중립과 같은 지속가능성을 위한 정책들이 생활 곳곳에 적용되고 있어요. 여행 산업도 예외는 아니죠. 소비자의 의식이 변화하면서 ‘숙박 예약 사이트(OTA)’에서도 숙소 별로 ‘친환경’, ‘지속가능성’ 정보를 제공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어요. 로컬에서 숙소를 운영하고 계신다면 상세 정보에 지속가능성에 대한 노력을 적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어요. 오프그리드 스타일의 여행객을 환영한다는 것도 방법이죠.


오프그리드는 그간 우리가 누려왔던 물질적 풍요를 잠시 접어두고 자원을 최소로 사용하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여행이라 할 수 있어요. 가볍게 짐을 싸고, 일회용품을 덜 쓰고, 로컬푸드로 식사하는 것부터가 시작이에요.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미 우리나라는 오프그리드 여행의 강국일지도 몰라요. 캠핑을 즐기거나 템플스테이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죠. 여기에 지속가능성을 조금 더 강조한다면 전 세계 수많은 오프그리드 관광객들이 한국을 찾을 거예요.




탐방의 모든 콘텐츠 저작권은 제공자와 탐방에 있습니다.


머물거나 떠나거나 N지선다!

뉴스레터 무료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