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골든벨][둥지 내몰림] 영어로 젠트리피케이션

2024-02-15

  지식로컬골든벨  

영어로 젠트리피케이션




‘젠트리피케이션’을 한국말로 하면 '둥지 내몰림'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 국립국어원은 우리말인 ‘둥지 내몰림’으로 순화하는 것을 권장한답니다. 둥지 내몰림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인데요. 도시의 재개발이 진행되면서 오랫동안 그 지역에 살던 원주민이나 소상공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떠나야 하는 상황을 뉴스에서 종종 보셨을 거예요.


서울의 성수동은 젠트리피케이션의 대표적인 한국 사례로 꼽히는 곳이에요. 한때는 작은 공장과 창고가 즐비한 공업 지역이었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카페, 부티크, 갤러리 등이 들어서며 크게 변화했죠. 이 변화는 지역을 활성화시켰지만, 동시에 임대료 상승을 초래해 기존의 소상공인들과 주민들이 경제적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이곳을 떠나게 만들었어요. 😢


새로운 투자와 발전은 지역의 물가와 임대료를 끌어올리고, 결국 오랜 시간을 함께한 사람들은 불어난 생활비에 부담을 느껴 다른 곳으로 이주하게 되는 것이죠. 도시가 발전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개발이 진행되면서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지켜온 사람들이 사라지는 것은 아쉬운 일이에요. 이는 지역 공동체의 정체성을 흔들기 마련이니까요.


젠트리피케이션의 부정적인 효과를 조금이나마 완화하기 위해서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재개발 과정에 적극 반영하는 게 중요해요. 주민들이 원하는 것과 필요로 하는 것을 듣고, 그 방향으로 계획을 세우는 거죠. 또한, 소상공인이나 예술가 같은 지역 경제의 다양한 구성원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답니다. 예를 들어, 임대료 상승을 억제하거나 소규모 사업자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죠.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면서 발전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도 중요해요. 이는 지역 공동체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도시 발전의 핵심이라 할 수 있어요. 💪




탐방의 모든 콘텐츠 저작권은 제공자와 탐방에 있습니다.

머물거나 떠나거나 N지선다!

뉴스레터 무료 구독하기